2011.08.19 11:54

심술궂지 않은 나 라서,


티내지 않는 당신 이라서,


행복한 그들 이라서,


기다림도 조바심도 하루하루 곱게 접어 두었으니까







알아챘을지 모르겠지만 나는 그래서 참 다행 이라고.


 
Posted by 지나지나

댓글을 달아 주세요